불교 수행법 '위빠사나' 관심 커진다

Posted by 태국 향수코디
2008. 1. 28. 15:29 태국정보/태국불교
불교 수행법 '위빠사나' 관심 커진다  (2001.11.22)

좌선-호흡으로 마음집중…사라지는 집착과 욕망

불교계에 남방 불교 수행법인 ‘위빠사나’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고 있다.
위빠사나를 소개하는 책자들이 잇달아 간행되고 있으며 위빠사나를 교육하고 수행하는 장소도 늘어나고 있다. 또 미얀마·태국 등으로 위빠사나 유학을 떠나는 스님이나 재가 수행자들도 계속 증가 추세이다.

불경이 처음 기록된 팔리어로 ‘바로 본다’는 뜻을 지닌 위빠사나(Vipassana)는 부처님이 깨달음을 얻은 수행법으로 알려져 있다. 동남아시아 불교 국가들을 중심으로 전승되어 왔고, 불교가 서양에 소개된 후에는 일본·중국·한국의 참선, 티베트 불교와 함께 주목받고 있다.

참선, 그중에서도 화두를 붙잡고 수행하는 간화선의 압도적 영향을 받아온 한국 불교계가 위빠사나에 관심을 갖기 시작한 것은 1980년대 후반부터. 동남아에서 오랫동안 수행하던 거해 스님의 소개로 미얀마의 위빠사나 최고 수행자 마하시 스님의 제자인 우빤디따 스님이 1987년 서울에서 초청법회를 열면서였다. 이를 통해 위빠사나를 처음 접한 불교 수행자들이 하나 둘 동남아로 향했고, 90년대 중반 이후 이들이 귀국하기 시작하면서 위빠사나는 본격적으로 국내에 도입됐다.

위빠사나의 가장 큰 매력은 체계적이고 일상 생활과 연결돼 있다는 점이다. 위빠사나의 기본 수행법은 ‘마음을 집중하는 관찰로 집착과 욕망을 소멸시키는 것’. 관찰의 대상은 신(身·몸의 작용) 수(受·느낌) 심(心·마음의 움직임) 법(法·깨달음) 등 크게 넷이며, 수행을 자세하게 여러 단계로 나누어 구체적인 변화상을 열거하고 있다. 그리고 매 단계마다 지도자로부터 검증을 받도록 돼 있다
이 댓글을 비밀 댓글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