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국 방콕 세계10대 관광지에서 밀려나다

Posted by 태국 향수코디
2014.07.06 13:23 여행정보

태국 방콕 세계10대 관광지에서 밀려나다

 

관광대국인 태국 방콕이 장기간 계속된 시위 사태로 인해 세계 10대 관광지에서 탈락했다.

관광잡지인 '트레블 플러스 레저'가 지난해 12월부터 올해 3월까지 온라인 및 오프라인 독자를 대상으로 실시한 세계 인기 관광지 조사에서 방콕은 10대 관광지에 포함되지 않은 것으로 6일 나타났다.

방콕은 지난 4년 동안 연속으로 세계 10대 관광지로 선정된 바 있다.

 

이번 조사에서는 일본 교도가 최고 관광지로 꼽혔다.

방콕이 10대 관광지에서 탈락한 것은 지난해 11월부터 올해 5월까지 반년 이상 계속된 반정부 시위 사태 때문인 것으로 풀이된다.

당시 50여개 국가들이 자국민에게 방콕 여행 경계령을 내리고, 방콕을 방문한 외국인 관광객이 급감해 태국 관광산업이 큰 타격을 받았다.

방콕시 당국은 방콕의 세계 관광 순위 하락을 예상했다면서도 관광객 감소에 대한 위기감을 감추지 못하고 있다.

 태국에서 관광산업은 국내총생산(GDP)의 10%를 차지할 만큼 국민경제에서 차지하는 비중이 크기 때문이다.

태국을 방문한 외국인 관광객은 지난해 2천800만여명에 이르렀으며, 이들이 뿌리고 간 돈은 2조 바트(약 62조6천억원)가 넘었다.

아몬 낏차웽꾼 방콕 부시장은 "시위 사태 와중에 진행된 이번 조사 결과는 예상하지 못했던 바 아니다"며 방콕에서 등을 돌린 외국인 관광객의 발길을 되돌리기 위해 관광객 안전과 관광 관련 인프라를 강화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방콕시는 이미 공공 장소에 치안용 감시 카메라를 추가 설치 중이며, 인도와 도로 정비를 시작했다.


저작자 표시
신고

'여행정보' 카테고리의 다른 글

태국 방콕 세계10대 관광지에서 밀려나다  (0) 2014.07.06
이 댓글을 비밀 댓글로